가몽

2013/11/05

영어를 완벽하게 듣는 방법

외국어 듣기와 관련해서는 ‘논리적 귀머거리 현상’을 짚고 넘어갈 필요가 있다.

듣기란, 기본적으로 소리를 듣고, 그 소리를 그 언어에서 정의하는 음운으로 판단하는 것이다. 따라서, 당연히 청각에 문제가 있는 사람들은 들을 수 없다. 그러나 청각에 아무 이상이 없는 수많은 한국인들이 영어를 제대로 못듣고 있다. 왜일까?

첫째로 모국어에는 없는 발음들이 외국어에 있기 때문이다. 영어는 한국어에 없는 [f], [v], [r], [l], [th] 등등의 발음을 가지고 있다. 당연히 이런 소리들을 한국인이 쉽게 인지할 수 없다. 따라서 이런 발음을 들으면, 한국인들은 한국어 발음 중 가장 유사한 소리를 떠올린다. 그래서 한국인들은 [b]와 [v]의 소리를 잘 구별 못하는 경우가 많다.

둘째로 단어의 발음이 상황에 따라 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사람들’의 발음은 [사람들]이지만, ‘사람들이’의 발음은 [사람드리]가 된다. 영어도 마찬가지로 주변에 어떤 단어가 오는가에 따라 발음이 상당히 변형되는 경우가 많다. 이런 현상은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익숙한 것일 것이다.

발음의 변형은 ‘논리적 귀머거리 현상’을 일으키는 중요한 이유이긴 하지만, 여전히 부차적인 문제일 뿐이다. 가장 중요한 원인은 한국인이 영어로 상황을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들이 이 부분에서 잠시 어리둥절 할 것이다. 이것은 매우 중요한 개념이므로 잠시 설명을 하겠다.

친구 소개로 영희가 민수를 처음 만났다고 가정하자. 그리고 영희가 민수에게

“What is your name?”

이라고 말했다고 하자.

민수는 ‘name?’이라는 말만 확실히 알아 들어도

“My name is Minsu.”라고 대답할 것이다.

즉, 이런 상황에서라면 name이 가장 끝에 나오는 질문은 “What is your name?”일 것이 거의 확실하기 때문이다. 이런 추측을 제대로 할 수 없다는 것이 바로 우리를 ‘논리적 귀머거리’로 만드는 가장 중요한 이유이다.

어떤 상황에 닥치면 우리의 마음 속에는 이미 그 상황을 기술하는 많은 잠재적인 표현들이 준비된다. 당연히 한국인은 한국어 표현들이 준비되고, 미국인이나 영국인들은 영어 표현들이 준비될 것이다. 그리고 우리는 이렇게 준비된 표현들을 대화를 할 때 끄집어 내는 것이다. 즉, 대화를 하면서 사람들은 물리적으로 상대의 말을 처음부터 끝까지 단어 단위로 일일이 듣는 것이 아니라 몇 가지의 키워드를 파악해서 잠재적으로 준비된 표현들을 의식에 끄집어 내고 약간의 조정을 해서 상대의 말을 이해하는 것이다.

특정 상황에서 추측 가능한 표현들이 해당 언어로 형성될 수 있을 때, 비로소 우리는 완벽한 듣기를 할 수가 있다. 이것은 단지 한국어에 없는 발음을 반복해서 듣고, 발음 변형에 익숙해지기 위해 노력하는 것과는 전혀 다른 차원의 훈련을 필요로 한다.

따라서 듣기 훈련도 ‘논리적 귀머거리’ 현상을 일으키는 세 가지 원인을 고려해서 해야 한다.

먼저 영어가 가지고 있는 표준적인 발음들(한국어에 없는 소리들을 포함해서)을 익히고, 가장 기초적이고 표준적인 발음의 변형을 숙달하기 위해서는 [영어회화 초급 시리즈]가 적당하다. 표현도 간단하고, 또박또박 발음하기 때문이다.

다양한 발음의 변형을 익히기 위해서는 [듣기훈련 중급 시리즈]가 적당하다. 이 시리즈에서는 영어에서 사용되는 매우 파격적인 변형 발음 뿐만 아니라 매우 빠르게 전개되는 억양에 대해서도 발음의 변형을 공부할 수 있다.

그러면 세번째 문제는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가몽의 코스웨어에는 [영작 연습]이 들어 있는 경우가 많다. 특히, [영어회화 초급] 시리즈, [영어회화 중급] 시리즈, [듣기훈련 중급] 시리즈 등에는 [문장 듣기 연습]에 나온 문장들을 중심으로 영작 연습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특정 상황에 가능한 표현들을 무의식적으로 준비하려면, 최소한 해당 문장을 만들 수는 있어야 하는데, 이 [영작 연습]이 그것을 위한 것이다. 물론 한 두 문장 영작 연습을 한다고 해서 이런 능력이 갑자기 나타나는 것은 아니지만, 듣기 연습을 이미 한 문장에 대해 영작도 확실히 할 수 있게 되면, 그럴 가능성은 점점 높아지게 된다. 그리고 이렇게 준비된 문장들이 일정 수준을 넘게 되면, 정말 확실하게 들렸다는 느낌을 갖게 되는 경우가 갑자기 늘어나게 된다. 그리고 곧 자신이 영어를 확실히 들을 수 있다고 판단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처음으로

처음으로

댓글을 위한 RSS 피드

Copyrightⓒ 가몽, 한 프로그래머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