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몽

2013/11/05

독해를 좀 더 빠르게 하는 방법

-

독해가 느린 것은 당연히 문장의 뜻을 제대로 이해 못해서이겠지요. 많은 학생들이 사전을 옆에 두고도 문장을 제대로 해석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사정이 그러할진데 영어 사전도 없이 독해를 시키면 제대로 할 수 있겠습니까? 게다가 빨리? 당연히 불가능합니다.

-일단 다른 문제는 제쳐두고, 왜 학생들은 사전을 가지고도 문장을 제대로 해석하지 못하는지를 생각해 봅시다. 학생들은 문장에 있는 모르는 단어가 있으면, 그것을 사전에서 찾아 봅니다. 다행히 사전에 나온 뜻이 몇 개 안되는 경우에는 쉽게 그 뜻을 대입해 볼 수 있으니까 해석이 쉬울 것입니다.

그러나 그런 경우는 드물고, 최악의 경우 한 단어의 뜻이 몇페이지에 걸쳐서 있을 때도 있습니다. 이럴 때에는 정말 난감해집니다. 게다가 어떤 경우에는 사전에 나온 뜻들을 다 대입해도 시원하게 해석되지 않습니다. 결국 어떤 단어에 발목이 잡히고, 그 문장이 애매해지면서 다음 문장들도 제대로 이해가 안되고-라는 식으로 해석이 안됩니다.

수백번을 반복해서 주장하는 거지만, 영어로 생각할 수 없다면 영어에 관한한 백전백패입니다. 글이든 회화이든 영어적인 관점을 이해해야 문장 속의 단어를 제대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말이란 관점 위에서 표현되는 것입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학생들은 문장 속에 있는 관점은 관심도 없이 그저 사전의 뜻을 모아서 내용을 조립하려고만 합니다. 그것은 마치 잘라진 팔, 다리, 몸통을 서로 붙여서 사람을 만들려고 하는 것과 같이 어리석은 일입니다.

[가몽]은 우선 영어가 생각하는 방식을 이해하라고 합니다.(인지문법류 코스웨어가 이런 용도입니다.) 그 다음에는 그런 이해를 바탕으로 기초적인 토대가 될 영어적 표현을 익히라고 합니다(기본표현사고화 훈련 등이 이런 용도입니다.)  이것은 앞의 이해를 더 굳건히 하고, 영어라는 말의 표현 방식을 익히는 바탕이 되는 것입니다.

이 정도가 되면 하나의 문장 안에서 쓰인 생소한 단어나 표현의 뜻을 유추하거나 짐작하는 감이 생깁니다. 그래서 단어를 다 모르더라도 문장을 이해할 수 있게 됩니다. 좀 더 발전하면, 문장을 단어 단위가 아닌 구조 단위로 파악할 수 있게 됩니다. 그리고 좀 더 발전하면, 문장 단위가 아니라 단락이나 문단 단위로 문맥을 짐작할 수 있게 됩니다. 이렇게 되면 앞에 몇줄만 읽어도 전체 단락이나 문단의 성격이나 취지 등을 파악할 수 있게 되기 때문에 읽을 필요가 있는지 없는지를 판단할 수 있게 됩니다. 쓸 데 없는 걸 읽지 않는 것!-이것이 빨리 읽는 방법이 아닐까요?

결국 글이란 작가의 생각입니다. 그리고 그런 생각은 주제를 핵심으로 하고 관점을 뼈대로 해서 여러 가지 내용을 붙인 거가 되겠지요. 그리고 이런 것은 가장 기본적인 영어적 사고방식의 틀 안에서 일어납니다. 그걸 이해하지 않고 영어를 잘라서 한국어 뜻을 덕지덕지 붙인 후, 내용을 이해하려고 시도한다면 그것은 죽은 시체가 일어나길 바라는 것과 같이 가망없는 일일 뿐입니다.

처음으로

처음으로


댓글을 위한 RSS 피드

Copyrightⓒ 가몽, 한 프로그래머의 꿈